Fulvio Bottega


Fulvio Bottega
예술 감독/오페라 코치

한국인 음악가들에게 가장 사랑 받는 음악코치

25년간 한국인 학생들에게 모든 열정을 다해서 오페라를 가르친 마에스트로 보테가는 한국인 음악가들에게 가장 사랑 받는 음악코치 중 한 명이다.

오페라는 솔리스트들과 오케스트라 그리고 합창까지 수 많은 연주자들이 한 호흡으로 움직여줘야 하기 때문에 박자와 음악적 이해, 해석 그리고 표현 능력이 매우 중요하다. 모두가 다른 음악을 연주하면 하나의 작품이 나올 수 없다. 이러한 종합 예술인 오페라를 만들어내기 위해서 준비단계에서 만나는 오페라 코치들이 매우 중요한 역할을 하는 것은 당연한 일이다. 

현재 국내에서도 오페라 코이에 대한 관심도가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이탈리아에 내에서 조차도 얼마 남지 않은 실력있는 오페라 코치를 찾기는 쉽지 않다. 그 중 단연코, 마에스트로 풀비오 보테가는 실력으로 인정받고 있는 보기드문 코치이다. 멜로스 아트컴퍼니와 오페라를 함께 올리게 되는 연주자들은 풀비오 보테가와 마씨모 모렐리를 만나게 된다. 

멜로스는 또한 오페라 싱어로써 공부를 하고 있는 모든 예비 성악가들도 그와 함께 오페라를 공부할 수 있는 기회를 마련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Il vocal coach piu’ amato tra i vocal coach dai musicisti coreani. Il maestro Bottega, che ha insegnato l’opera agli studenti coreani con tutta la sua passione per 25 anni, e’ il piu’ amato vocal coach dai musicisti coreani.
Dal momento che l’Opera deve essere realizzata dall’insieme di solisti, orchestra e coro, i musicisti devono essere coordinati e in sintonia tra di loro, quindi la comprensione della musica, l’interpretazione e le abilita’ espressive sono molto importanti. Se ognuno suona in modo non armonioso con gli altri, una performance non puo’ riuscire adeguatamente. E’ un fatto risaputo, quindi, che i Maestri d’Opera che si incontrano durante la preparazione di uno spettacolo svolgano un ruolo importante nel creare una cosi’ complessa opera d’arte.
Al momento l’interesse verso i Maestri d’Opera sta crescendo in Corea e non e’ facile trovarne uno talentuoso che sia ancora in Italia. Tra questi pochi vi e’ il maestro Fulvio Bottega, uno dei coach riconosciuti come avente le capacita piu’ formidabili. Melos ArtCompany e i musicisti di opera incontreranno Fulvio Bottega e Massimo Morelli.
Melos da l’opportunità per chi volesse diventare cantante lirico di studiare con lui e di esprimere il proprio potenziale vocale.